HOME>의성 허준>문헌 속 허준>선조실록

문헌 속 허준

미암일기

  • 1. 1568년 1월29일

    서울 사직동으로 가서 새 해남군수 이사영을 찾아보고 집으로 돌아오니 허준이 왔다가 갔다.

  • 2. 1568년 2월20일

    허준이 와서 인사를 했다.

  • 3. 1568년 2월22일

    허준이 <노자(老子)>, <문칙(文則)>, <조화론(造化論)>의 세책을 보내왔다. 아주 고맙고 또 기쁘다.

  • 4. 1568년 4월 7일

    허준이 왔다가 갔다.

  • 5. 1568년 4월20일

    허준이 <좌전(左傳)>10책과 당본(唐本:중국책), <모씨시(毛氏詩)>를 보내왔다.

  • 6. 1568년 6월24일

    허준이 와서 인사를 하므로 부채를 줬다.

  • 7. 1568년 7월17일

    허준이 왔다가 갔다.

  • 8. 1569년 6월 6일

    허준을 초청하여 나(羅士)형의 병을 봐달라고 했더니 ‘기가 허해서 중풍이 된 것인데 아직 치료가 가능하다하고 강활산을 처방하였다.

  • 9. 1569년 6월23일

    허준이 와서 부인의 설종병을 논의하고 갔다.

  • 10. 1569년 6월29일

    내가 어제부터 얼굴의 좌측에 종기가 생겨 허준의 말을 듣고 지렁이 즙을 발랐다.

  • 11. 1569년 윤6월3일

    허준을 위하여 이판 홍담에게 편지를 보냈다. 내의원에 천거해 준 것이다.

  • 12. 1569년 7월 2일

    허준이 와서 말하기를 신흔(申昕)의 병이 비록 중하지만 치료될수 있다고 했다.

  • 13. 1569년 7월15일

    허준이 와서 나덕명의 약재를 이야기하고 갔다.

  • 14. 1569년 9월 9일

    허준도 와서 소토사(小兎絲)의 환약 지을 일을 의논했다.

  • 15. 1569년 11월27일

    (유희춘이 선산 사토를 위해 여가를 얻어 하향한 후 담양에 갔다가 홍문관 부제학을 삼노니 속히 올라오라는 유지를 듣고 귀경길에) 김시흡도 다른 사람과 같이 따라왔다.

  • 16. 1569년 12월 1일

    김시흡은 효자 부정 김유성의 손이며 허준의 적3촌 숙부이다.

  • 17. 1570년 5월 7일

    아침에 허준이 와서 인사를 하고 부인이 먹을 오수유환을 상의하고 갔다.

  • 18. 1570년 6월 6일

    허준이 나의 부름을 받고 와서 한경두, 김진 등을 돌봐주었다.

  • 19. 1570년 6월30일

    허준이 와서 담양 나중부의 아들의 습병 치료약으로 위령탕을 의논하고 갔다.

  • 20. 1570년 8월12일

    허준이 왔다가 갔다.

  • 21. 1570년 8월23일

    우선 사약방으로 들어가 고산리 첨사 이우를 맞나고, 또 허준을 불러다가 송군직의 약을 논의했다.

  • 22. 1570년 9월22일

    허준이 이황원 8량을 지어 가지고 왔다.

  • 23. 1570년 9월25일

    허준이 강심탕 10첩을 지어 보냈다.

  • 24. 1570년 11월 3일

    허준이 왔다가 갔다.

  • 25. 1570년 12월12일

    허준이 준 이황원 8량 1제를 부인에게 주어 먹게 했다.

  • 26. 1571년 7월15일

    허준이 삼례 찰방편에 2향을 보내왔다.

  • 27. 1571년 11월 2일

    내가 다시 서울로 오자 내의 첨정 허준과 생원 허성이 방문하였다.

  • 28. 1571년 11월 7일

    허준이 와서 전라도의 약재 우황을 오늘 무사히 내의원에 바쳤다고 했다.

  • 29. 1571년 11월27일

    집에 돌아와 보니 허준이 와 있었다. 팥 1두를 허준의 어머니에게 보냈다.

  • 30. 1571년 11월29일

    약방에서 잠시 쉬면서 허준과 만나보았다.

  • 31. 1572년 12월 6일

    권득경과 허준이 와서 나는 술을 대접하여 보냈다.

  • 32. 1573년 1월 1일

    원일에 명함을 던지고 간 사람은 신여즙, 양대수,··· 의원 허준,···30명이다.

  • 33. 1573년 3월 8일

    허준이 와서 호조판서 정종영의 편지를 받아갔다. 이는 내의원 제조처에 녹용을 구하는 것이다.

  • 34. 1573년 7월 5일

    아침에 광문(光雯)을 시켜 소병사 흡에게 가서 사례를 하게 했더니 흡이 녹용을 보내왔다. 때마침 허준이 왔기에 나는 작말(作末)을 해달라고 맡겼다.

  • 35. 1573년 11월 3일

    생원 석수도가 인사하러 왔을 때 내의 정 허준도 동행하여 왔다.

  • 36. 1574년 3월 26일

    내의 허준이 와서 유광룡의 병을 보라고 했더니 준이 말하기를 평위원에 맥문동을 가한 약물과 청폐음 등의 약을 써야 한다기에 이를 명하였다.

  • 37. 1574년 4월 29일

    허준이 나의 친척들을 치료해 주었다.

  • 38. 1574년 5월 18일

    어제 허준과 더불어 청페음의 습갈증을 논하자 건갈상지탕이 좋다고 하더니 오늘은 상지탕 몇첩을 보냈다.